Poems by Lee Ga-Rim  이가림

 

Translated by Brother Anthony of Taizé

 

 

마음의 협궤열차

My Heart’s Narrow-Gauge Train

바지락 줍는 사람들

Clam Pickers

황토에 내리는

Rain Falling on Yellow Earth

순간의 거울  7

A Moment’s Mirror

그림자를 낚는 사람

One Fishing for his Own Shadow

순간의 거울  1

A Moment’s Mirror  1

바람개비   4

Pinwheel Star  4

귀가, 가장 여행·2

Returning home, my longest journey  2

밴댕이를 먹으며

Eating a Herring

물총새잡이의 기억

Memories of Catching Kingfishers

웅덩이 속의 무지개

Rainbow in a Puddle

오랑캐

Violet

목마름

Thirst

귀가(歸家), 가장 여행 1

Going Home, My Longest Journey 1

촛불소묘 · 1

Drawings of Candlelight  1

촛불소묘 · 2

Drawings of Candlelight  2

둥그런

Well-Rounded Sleep

나문재

Sea Blight

 


 

마음의 협궤열차

 

측백나무 울타리가 있는

정거장에서

장난감 같은

내 철없는 협궤열차는

떠난다

 

너의 간이역이

끊어진 철교 그 너머

아스라한 은하수 기슭에

있다 할지라도

바람 속에 말달리는 마음

어쩌지 못해

열띤 기적을 울리고

또 울린다

 

바다가 노을을 삼키고

노을이 바다를 삼킨

세계의 끝

그 영원 속으로

마구 내달린다

 

출발하자마자

돌이킬 수 없는 뻘에

처박히고 마는

내 철없는 협궤열차

 

오늘도

측백나무 울타리가 있는

정거장에서

한 량 가득 그리움 싣고

떠난다


 

My Heart’s Narrow-Gauge Train

 

Like a toy,

my thoughtless narrow-gauge train

is moving off

from the station

with its thuja-tree hedge.

 

Though your little station

lies beyond a broken iron bridge

on the distant shores of the Milky Way

my heart speeding along in the wind

desperately

whistles excitedly

whistles on and on.

 

I speed onward madly

into the eternity

at the world’s end where

the sea swallowed the twilight

the twilight swallowed the sea.

 

No sooner has it set off

than my thoughtless narrow-gauge train

rams into the marshlands

from which there is no returning.

 

Again today

my thoughtless narrow-gauge train

with a full load of longing

is moving off

from the station

with its thuja-tree hedge.

 


 

바지락 줍는 사람들

 

바르비종 마을의 만종 같은

저녁 종소리가

천도복숭아 빛깔로

포구를 물들일 때

하루치의 이삭을 주신

모르는 분을 위해

무릎 꿇어 개펄에 입맞추는

간절함이여

 

거룩하여라

호미 든 아낙네들의 옆모습

 


 

Clam Pickers

 

How sincere,

kneeling to kiss the mudflats

in thanks to the Unknown

who gave their day’s gleanings

as an evening bell

recalling the Angelus at Barbizon

dyes the inlet

a heavenly nectarine hue

 

Sacred, indeed,

the profiles of these women with their hoes

 

 

 


 

황토에 내리는

 

동풍이 목놓아 소리치는 날

빈 창자를 쓰리게 하는 소주 마시며

호남선에 매달려 간다 차창 밖 바라보면

달려와 마중하는 누우런 안개

호롱불의 얼굴들은 왜 떠나지 않는가

언제나 버려져 있는 고향땅

단 한번 무쇠낫이 빛났을 때에도

모든 목숨들은 언문(諺文)으로 울었을 뿐이다

논두렁 밭두렁에

장삼이사(張三李四)의 아우성처럼 내리는 비

캄캄한 들녘 어디선가

녹두장군의 발자국 소리 들려온다

하늘에게 직소(直訴)하듯 치켜든

말없이 젖어 있는 풀들의 머리

 


 

Rain Falling on Yellow Earth

 

On a day when the east wind is howling,

I’m carried along by a train heading south-west,

downing soju that makes my empty stomach burn.

Beyond the window, a yellowish fog speeds near in greeting :

why have those lamplight faces not left?

The home village farmland was always abandoned;

even when once iron scythes shone,

every living being merely wept in simple language.

Along the edges of paddies and fields

rain falls like the clamor of the common folk.

Somewhere in the pitch-dark plains can be heard

the footsteps of the Green-pea General, Chŏn Pong-jun

from the Donghak Uprising.

The heads of the weeds, raised aloft

as if pleading with heaven, are soaked and silent.

 

 

 


 

순간의 거울  7

                -상응

 

내가 문득

보조개 이쁜 누이를 바라보듯

꽃 한 송이 바라보니

새하얀 빛깔로

웃는다

 

가늘게 떠는

그 웃음소리에 놀라

잠 깬 이슬들이

내게 말을 걸어

이름을 묻는다

 

난 눈길 없는 눈길로

바라보는 돌,

그대들이 바라보면

소리 없는 소리로

웃는 돌

 


 

A Moment’s Mirror

-- Correspondance

 

As if suddenly

seeing my sister with her pretty dimples,

I see a flower

that’s laughing

with a pure white hue.

 

Surprised by the laughter

drifting faintly

the drops of dew wake,

address me,

ask my name.

 

I am a stone that sees

with sightless sight,

a stone that laughs

with a voiceless voice

when you see

 

 

 


 

그림자를 낚는 사람

               

가물거리는

상념의 호숫가에

낚시바늘 없는 낚싯대를 드리워 놓고

없는 물고기인 ‘나’를

기어이 잡아보겠다고

온종일

바람 부는 갈대밭에 앉아 있는

저 멍텅구리 좀 보소

프르륵 프르륵

찌를 흔드는 것이

제 그림자인 줄도 모르고

매번 헛되이 낚싯대를 끌어당기고 있는

번쩍 빛나는 찰나의 비늘에 홀린

저 멍텅구리 좀 보소

 

 


 

One Fishing for his Own Shadow

 

Just look at that fool

sitting all day long

in a wind-blown bed of reeds

beside the glittering lake

of distractions

dangling a fishing rod without a hook,

saying he’s determined to catch

a non-existant fish called ‘I.’

Just look at that jolly fool

all the time pulling up his rod in vain

dazzled by the moment’s brightly shining scales :

he doesn’t realize

that what’s making the float

quiver, jerk and shake like that

is his own shadow.

 

 


 

순간의 거울  1

 

대지의 눈이

하늘의 거울을 바라보고 있다

 

눈 가장자리에

배 한 척이

가느다란 파문을 내이며 미끄러져 간다

몇 마리 놀란 구름조각들이

물고기처럼 지느러미를 흔들며

잽싸게 흩어진다

 


 

A Moment’s Mirror  1  

 

The Earth’s eye is gazing

into the sky’s mirror.

 

Along one edge of the eye

a boat

is sliding along, leaving light ripples.

A few astonished little clouds

nimbly scatter,

shaking fins like fish.

 


 

바람개비   4

-마음의 귀

 

바람구두를 신고

굴렁쇠를 굴리는 사나이

늘 마음의 귀 쏠리는 곳

그 우체국 앞 플라타너스 아래로

달려가노라면,

무심코 성냥 한 개피

불붙이고 있노라면

 

눈으로 약속한 시간에 마중 나오듯

그렇게 마중 나오는

그대의 신발 끄는 소리

 

저 포산(包山) 남쪽에 사는 관기(觀機)가

불현듯 도성(道成)을 보고 싶어하면

그 간절함

바람으로 불어가

산등성이 떡갈나무들이 북쪽으로 휘이고

도성 또한 관기를 보고 싶어하면

그 기다림

바람으로 불어가

산등성이 상수리나무들이 남쪽으로 휘이는 것

옛적에 벌써

우리 서로 보았는가

 

내가 보내는 세찬 기별에

그대 사는 집의 처마 끝이나

그 여린 창문이 마구 흔들리는

뜨거운 연통관(連通管)이 분명 뚫려 있어

눈으로 약속한 시간에 달려가는

내 눈먼 굴렁쇠여!

 


 

Pinwheel Star  4

             --The heart’s ear

 

If a fellow wearing windshoes

and rolling a hoop

goes rushing

toward the plane tree before that post office

toward which he always inclines his ear,

if he happens to strike

a match

 

as you emerge to meet him

at a vaguely agreed time,

the cracking sound of your shoes . . .

 

If Gwangi, the monk living on the southern side of Mount Po

suddenly wants to see Doseong

and blown with the wind

of that sincerity

the oaks on the mountain ridges incline northward

then if Gwangi again wants to see Doseong

and blown with the wind

of that expectation

the oaks on the mountain ridges incline southward—

did we already see one another

in days of old?

 

The hot communicating vessels are clearly pierced

the tips of the eaves of the house where you live

or the fragile windows shaking

at the ardent letter I send;

ah, my blind hoop

rushing off at a vaguely agreed time!

 

 


 

귀가, 가장 여행·2

 

이렇게 저렇게

저렇게 이렇게

육십년도 더 넘게 끌고 온

꿰매고 기운 헝겊 투성이의

내 슬픈 부대자루를

해지는 고갯마루에 잠시 부려놓고

하늘에 밑줄 친 듯 그어진 운평선(雲平線)에

망연히 한눈팔고 있노라니

예전에 어디선가 본 듯한

허연 수연 휘날리는 조각구름 하나가

불현듯 다가와

축 처진 내 어깨를 두드리며 타이르네

 

“그 동안 많이도 수고했네만

네 부대자루가 넝마가 될 때까지

조금만 더 끌고 가보게

더는 나아갈 수 없는

천길 낭떠러지

그 미완성의 정점(頂点) 끝에 다다를 것이니

그 때 푸른 심연의 바다 한 가운데

서슴없이 뛰어내리게

이렇게 저렇게

저렇게 이렇게

육십년도 더 넘게 끌고 온

꿰매고 기운 헝겊 투성이의

내 슬픈 부대자루,

다 닳아진 한 조각 걸레가 되기까지

해 떨어지기 전

생의 마루바닥을

무릎 꿇고 더 닦아야 하네

 


 

Returning home, my longest journey  2

 

This way, that way,

that way, this way,

as I briefly put down at sunset on top of a hill

the sad knapsack I have carried for over sixty years past,

darned, stitched, a mass of patches,

and am distracted

by a layer of clouds like a line drawn in the sky,

one little cloud with a fluttering white beard

I seem to have seen once a long time ago

stealthily approaches,

kneads my drooping shoulders and encourages me:

 

“You’ve worked hard all this while

but until your knapsack is all in tatters,

go on carrying it just a little while longer.

You will finally arrive at the lofty heights of imperfection,

a towering cliff with nowhere left to go;

from there dive unhesitatingly

into the midst of the sea’s blue abyss.”

This way, that way,

that way, this way,

as I briefly put down at sunset on top of a hill

the sad knapsack I have carried for over sixty years past,

darned, stitched, a mass of patches,

until it becomes a fully worn-out rag

I shall have kneel down and

polish life’s wooden floor some more

before the sun sets.


 

밴댕이를 먹으며

 

무게 없는 사랑을

달아보고 또 달아보느라

늘 입 속에 말을 우물거리고만 있는

나 같은

반벙어리 보라는 듯

영종도 막배로 온 중년의 사내 하나

깻잎 초고추장에

비릿한 한 웅큼의 사랑을 싸서

애인의 입에 듬뿍 쑤셔 넣어준다

하인천 역 앞

옛 청관으로 오르는 북성동 언덕길

수원집에서

밴댕이를 먹으며

나는 무심히 중얼거린다

그렇지 그래

사랑은

비릿한 한 웅큼의 부끄러움을

남몰래

서로 입에 넣어주는 일이지

 

 


 

Eating a Herring

 

As if mocking a mumbler

like me,

all the time muttering, mumbling

as I weigh and reweigh

weightless love,

a middle-aged fellow, arriving from Yŏngjong Island by the last ferry,

having wrapped a fishy handful of love

in a sesame leaf with some pepper-paste

is stuffing it into his sweetheart’s mouth.

At the Suwon restaurant

on the hill leading from Lower Inch’ŏn station

up to the oldtime Chinatown in Buksŏng-dong,

I eat herring

and mutter absently:

Yes, right,

love

is really just a matter of stuffing

a fishy handful of shyness

furtively

into each other’s mouth

 


 

물총새잡이의 기억

 

어디선가

황색 부리 하늘색 허리의

물총새가 날아와

시냇물에 닿을락 말락

총알같이 빠르게 물살 튕기며

번뜩이는 찬란한 배때기의

한 마리 피라미를 물고

커다란 무지개의 활(弓)보다 높이

가뭇없이 사라진 뒤

 

뭉게구름 속에

분명 둥지를 틀고 있을

그 물총새의 푸른 울음소리 귓가에 맴돌아

하많은 여름날

고무줄 새총으로

새하얀 신기한 구름 걸려 있는

천길 포플러의 우듬지를

얼마나 수없이 쏘았던가

 


 

Memories of Catching Kingfishers

 

Somewhere, once

a kingfisher came flying,

yellow beak, sky-blue back,

skimmed the surface of the stream

bounced quick as a bullet across the ripples,

then with a flapping, bright-bellied minnow in its beak

vanished without a trace

higher aloft than the rainbow’s vast bow

 

and afterwards, with the kingfisher’s blue cry spinning at my ear—

it clearly seemed to have built its nest

in a cumulus cloud—

during many a summer’s day

I fired countless shots

with my elastic-band gun

at the topmost branches

of towering poplars

tangled in white, wonderful clouds.

 


 

웅덩이 속의 무지개

 

나는 똑똑히 보았다

대지의 조그만 거울

더러운 검은 웅덩이 속에

영롱한 무지개가 피는 것을

 

아아,

나는 똑똑히 보았다

대지의 조그만 거울

더러운 검은 웅덩이 속에

영롱한 무지개가 피는 것을

 

황토길,

자갈길,

아스팔트 길,

뚫어진 세상의 길이란 길 모두

헐레벌떡 누비고 누비다가

앙상한 시체 되어 내팽개쳐진

자동차 무덤 가까이

온갖 썩어가는 물과 기름들 모여 있는

아롱아롱 빛나는 화엄의 늪

그 웅덩이 거울 속에

어느 날엔 구름이 쉬어가기도 하고

어느 날엔 달이 마실 오기도 하고

어느 날엔 배고픈 개들이

컹컹 짖어대다 사라지기도 하고

어느 날엔 주홍빛 유곽의 불빛들

무릉의 복사꽃으로 피었다 지기도 하는 것을

때때로 나는 보았다


 

Rainbow in a Puddle

 

I plainly saw:

in the Earth’s tiny mirror,

in one dirty, black puddle

a bright rainbow was blossoming.

 

Near the graveyard of cars

that had woven their way in and out along

dirt tracks

gravel roads

asphalted roads

every kind of rutted road in the world

until they were abandoned, gaunt corpses,

the shining multi-colored swamp

where every kind of rotting water and oil combine

in that puddle-mirror, I sometimes saw

some days a cloud rest a while

some days the moon stoop to drink

some days hungry dogs

bark then vanish

some days bright pink and red lights

blossom like peach-blossom then fall.

 

Ah,

I plainly saw:

in the Earth’s tiny mirror,

in one dirty, black puddle

a bright rainbow was blossoming.

 

 


 

오랑캐

 

나를 짓밟아 다오 제발

수세식 변소에 팔려 온 이 비천한 몸

억울하게 모가지가 부러진 채

유리컵에나 꽂혀 썩어가는 외로움을

이 눈물겨운 목숨을, 누가 알랴.

말라 비틀어진 고향의 얼굴을 만나면

죽고 싶다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슬프 전라도 계집애의 죄,

풀꽃들만 흐느끼는 낯익은 핏줄의 벌판은

이미 닳아진 자를 받아주지 않는다.

쑥을 뜯고 있는 주름살의 어머니에게

마지막으로 갈 수 있을까.

이 곪아 터지지도 못하는 아픔

맥주잔에 넘치는 비애의 거품을 마시고

더럽게 더럽게 웃는 밤이여.

나를 짓밟아 다오 제발.

 

 

 


 

Violet

 

Stamp on me, please.

Humble being bought and brought to this toilet,

who recognizes my solitude,

my tear-wrenching life,

as I rot, arranged in a glass

with an unjustly broken neck?

Encountering a hometown face, all parched, twisted,

I want to die. Unable to go back home,

sorrowful girl from Chŏlla, my sin,

the meadows of familiar families where only the wild flowers weep

refuse to accept someone already worn out.

Could I go back one last time

to my wrinkled mother gathering mugwort?

Vilely, vilely laughing night

drinking the froth of sorrow brimming in a beer-glass

this festering pain that cannot burst.

Stamp on me, please.

 


 

 

목마름

 

 

그대가 밤마다

이곳 문전까지 왔다가 가는

그 엷은 발자국 소리를

내 어찌 모를 수 있으리

 

술 취하여

그대 무릎 베개 삼아

잠들고 싶은 날

 

꿈길

어디메쯤

마주칠 수도 있으련만

너무 눈부신 달빛 만리에 내려 쌓여

눈먼 그리움

저 혼자서 떠돌다가

돌아올 뿐

 

그동안

돌길은 반쯤이나 모래가 되고

또 작은 모래가 되어

흔적조차 사라져

 

이젠 내 간절한 목마름 땅에 묻고

다시 목마름에 싹 돋아

꽃필 날 기다려야 하리

 


 

 

Thirst

 

How could I be unaware

of the faint sound of footsteps

as you approach my gate then depart again,

night after night.

 

Days when I longed

to fall asleep with your lap for my pillow,

drunk with wine.

 

We might chance to meet

somewhere

in a dream, I think,

but with such dazzling moonlight pouring down everywhere

blind yearning goes roaming alone

and then returns.

 

Meanwhile

the stone-paved road has half turned to sand,

to yet finer sand

until no trace remains

 

Now I must bury my ardent thirst in the ground

and wait for the day when thirst buds anew,

its flowers blossom.

 

 


 

귀가(歸家), 가장 여행 1

 

 

어떻게 해서든지

무덤 자리 하나 마련하려고

고향땅으로 돌아가려는 게 아니라네

한번 떠난 바로 그 자리로

사람은

결코 다시는 돌아갈 수 없다는 걸

내 어찌 모르겠는가

그저 탯줄 묻은 그곳 가까이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가 보려는 것이라네

 

지난해 여름

바랑 하나 달랑 멘 건달이 되어

은빛 곤들매기 새끼들 세상모르고 튀어 오르던

프로방스의 소르그 강가를 지날 때

쇠공놀이 하는 마을 사람들을 보았네

 

흙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누구든지 모여서

임의로 정한 목표점에 얼마나 가까이

쇠공을 기막히게 붙여나가느냐에 따라

승부를 결정짓는

참 한가로운 페탕크 놀이

 

내가 한번쯤 만나고 싶어 했던 시인

르네 샤르 씨도

한축 끼어

밭고랑처럼 주름진 이마에 땀을 흘리며

빵집 아저씨보다

한치라도 쇠공을 더 잘 던지려고

허리 구부려

잔뜩 고누고 있더군

 

집으로 돌아가는 길

내 가장 먼 여행은

무덤 자리 하나 잡기 위해서가 아니라네

저 페탕크 놀이의 쇠공처럼

우주의 배꼽에 최대한 가까이

나를 붙여보려는 안타까움이라네

어머니의 아늑한 어두운 자궁 속으로

한사코 되돌아가려는

오래된 맹세라네


 

Going Home, My Longest Journey 1

 

Returning home

is not something done to choose a site for my grave

at all costs.

I am fully aware

that once we depart,

nobody

can ever return to just that spot again.

It’s just that I would like to draw a little closer

to the place where my umbilical cord was buried.

 

Last summer

I became a vagabond, a pack on my back,

and as I was walking in Provence beside the Sorgue River

where silvery baby char were skimming innocently upstream

I saw villagers playing at bowls with metal balls.

 

All kinds of folk gathered

wherever there was a sandy space,

the winner being the one

who had skillfully thrown their metal ball

closest to some randomly fixed goal,

a leisurely game of pétanque.

 

The poet René Char

whom I so wanted to meet

is caught among them,

his furrowed brow dripping sweat,

intent on making a slightly better throw

than the baker

as he bends

and takes careful aim.

 

Returning home,

my longest journey,

is not something done to choose a site for my grave.

It’s regret as I strive to place myself

like that pétanque ball

as close as possible to the cosmic navel.

It’s the ancient vow

to return resolutely

into my mother’s snug, dark womb.

 

 


 

촛불소묘 · 1

 

           

촛불은

혼자 있어야

촛불이다

 

패러데이가 실험 삼아

두 개의 촛불을

하나의

불꽃으로

합쳐보려 했으나

 

한사코

홀로 고고히 타오르는 걸

억지로 막을 수 없었다

 

너와 나를

한 치의 간격도 없이

묶어버린다면

그건

서로에게 포로가 되는 것

 

네가

저만치 떨어져서

은은히 나를 비출 때

 

바람 부는 세상에서

안쓰럽게 흔들리는 골풀처럼

우리가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며

시린 외로움을

저 혼자만의 힘으로

견딜 수 있는 것

 

촛불은

혼자 타야

촛불이다

 


 

 

Drawings of Candlelight  1

 

A candle flame

has to be alone

to be a candle flame.

 

In an experiment, Faraday

tried to combine

two candle flames

into one

flame

 

but he could not prevent them

each burning separately, aloof,

stubborn.

 

If you and I

are bound tightly together

without an inch of space between us,

that

makes us one another’s prisoner.

 

Once you

are far away

shining gently on me

 

we can

gaze at one another’s face,

like rushes pitifully rocking

in a windy world,

able to endure

icy solitude

with our own solitary strength

 

A candle flame

has to be alone

to be a candle flame.

 

 


 

촛불소묘 · 2

 

 

너는

세상에 태어나서

한번도

땅바닥에 주저앉거나

드러누운 적이 없다

 

언제나

땅에 발을 디디고 서서

푸른 하늘을 향해

손을 흔드는 나무처럼

어두운 심연의 깊이에서

샘물을 길어 올리는

수액의 화형주(火刑柱)

 

제 자리에서

뿌리 깊은 고독의 심지를 돋우어

골똘히, 골똘히

스스로의 생각에 잠길 뿐

너절한 독백을

늘어놓지 않는다

 

너는

태어날 때부터

이미 화형에 처해진

죄 없는 수인(囚人)

 

한 평생

어둠을 벗으로 삼아 살다가

목숨의 마지막을

마감할 때에도

선 채로 꼿꼿이

수직(垂直)의 죽음을

불태운다

 


 

Drawings of Candlelight  2

 

Since your birth

in this world

you have never once

sat down

or sprawled on the ground.

 

Ever

standing with your feet on the ground

waving at the blue sky

like a tree

drawing fresh water

from the depths of the abyss,

you’re a sap-filled stake.

 

Standing there

raising aloft a wick of deep-rooted solitude

intently, intently

absorbed in your own thoughts

you never indulge

in paltry monologues.

 

Innocent convict

condemned to be burned at the stake

since the day

of your birth,

 

you spend your whole life

with darkness your friend

and even as you reach the end

of your life

your remain upright,

setting vertical death

alight.

 

 


 

둥그런

 

                

오동꽃 저 혼자 피었다가

오동꽃 저 혼자 지는 마을

기침소리 하나 들리지 않는

버려진 옛집 마당에 서서

새삼스레 바라보는

아득한 조상들의 뒷동산

 

어릴 적 어머니의 젖무덤 같은

봉분 두 개

붕긋이 솟아있다

 

저 아늑한 골짜기에 파묻혀

한나절 뒹굴다가

연한 뽕잎 배불리 먹은 누에처럼

둥그렇게 몸 구부려

사르르 잠들고 싶다

 


 

Well-Rounded Sleep

 

Standing in the yard of an old, abandoned house

where not so much as a cough can be heard

in a village where paulownia flowers bloom alone,

then fall alone,

I look up once again

at the distant hill with its ancestral graves.

 

There two grave-mounds

rise rounded

like mother’s breasts in childhood days.

 

I long to loiter half a day

deep in that cozy valley

then curl up round

as a silk-worm that has eaten its fill

of tender mulberry leaves

and gently fall asleep.

 

 


 

나문재

 

                                           

누구라도

밀물드는 저녁 갯벌에 서서

나문재 밭을 보거든

그저 붉게 깔린 바닷가 꽃밭 쯤으로

바라보지 말 일이다

 

가뿐 숨 몰아쉬며

익사하는 태양이

각혈하듯 검은 피 쏟아놓아

갯벌이 팥죽빛으로 어두워진 뒤에도

나문재 뜯으러 간 어메

영 돌아오지 않아

 

단발머리

깡마른 막내 고모의 등에 업혀

옴마 한테 얼릉 가아,

옴마 한테 얼릉 가아,

보채고 또 보채는

새까만 코흘리개 하나 있었느니

 

배고파서

부엉이 새끼같이 눈 껌벅이는

한밤중

쇤 나문재 몇 줄기

씹어 삼키고서야

가까스로 잠들었느니

 

꿈 속에 무시로 떨어지는 별똥별들

하얀 튀밥 되어

머리맡에 수북이 쌓여갔느니

 

누구라도

밀물드는 저녁 갯벌에 서서

나문재 밭을 보거든

그저 붉게 깔린 바닷가 꽃밭 쯤으로

바라보지 말 일이다

 


 

Sea Blight

 

No-one

standing by mudflats at evening low tide

seeing stretches of sea blight

should think they are merely

red-hued seashore flowerbeds.

 

The sun gasping

as it drowns

seems to be coughing black blood

and even after the mudflats have darkened to red-bean crimson

mother, out gathering sea blight,

has still not returned.

 

Strapped to his scrawny, bobbed-haired,

youngest aunt’s back

there was a little kid, still just a babe,

who kept whimpering, whimpering:

Quickly, let’s go back to Ma,

quickly, let’s go back to Ma.

 

He’s so hungry,

blinking like a baby owl,

he only finally fell asleep

late at night

after chewing

a few tough sea blight stems.

 

In his dreams, shooting stars sometimes fell

and turned into popped rice

piled up around his pillow.

 

No-one

standing by mudflats at evening low tide

seeing stretches of sea blight

should think they are merely

red-hued seashore flowerbeds.